석호현, 국토부와 병점역 GTX-C 연장 간담회 진행

수원역에서 병점역 경유 평택 연장위한 지역현안 논의

이형찬 기자 | 기사입력 2019/12/04 [10:45]

석호현, 국토부와 병점역 GTX-C 연장 간담회 진행

수원역에서 병점역 경유 평택 연장위한 지역현안 논의

이형찬 기자 | 입력 : 2019/12/04 [10:45]

▲     ©편집국

 

석호현 자유한국당 화성(병)당협위원장은, 2019년 12월03일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GTX-C 노선의 수원역에서 병점역을 경유하여 평택까지 연장하는 지역현안 간담회를, 원유철 국회의원(자유한국당/평택시갑),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, 백승록 서기관이 참석하여 간담회를 진행했다.

 

화성시 병점역은 국철1호선으로 화성시 동.서간 교통축의 연결중심에 있으며 인근 서동탄역에 차량회차지가 있어 GTX-C노선차량의 주박지 활용이 가능하고 국철1호선을 활용 할 수 있기에 추가 사업비 부담이 없으며 병점역 이용인구수 감안시 경제성도 확보됨을 강력히 피력했다.

 

특히 병점역이 경기도 철도역 환승센터 중기계획 수립에 의한 환승센터로 추진되고 있기에 GTX-C노선의 병점역 노선연장은 충분한 타당성이 있음을 강조했다.

 

현재 원유철 국회의원의 지역구인 평택시 또한 GTX 철도망 연장을 추진하고 있으며, 검토중인 노선 GTX-A 와 GTX-C 노선중 전략적으로 GTX-C 노선이 현실성이 있다는 한국교통연구원(김연규 선임연구원)의 분석도 거론됐다.  

 

이러한 상황을 감안하여 GTX-C노선의 연장을 화성시와 평택시가 협력추진 할 수 있도록 석호현 위원장은 원유철 국회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원유철 국회의원은 적극 협력키로 했다.

 

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GTX-C노선은 현재 기본계획 수립단계이며 병점역 연장 및 평택 지제역까지 연결에 대해 사업성확보를 전제로 검토가 가능함을 밝혔다.

 

또한 ‘인덕원~동탄 복선전철’정거장 중에 11공구 115정거장(가칭 능동역)의 외부 진출입구의 계획이 사거리4방향 설치계획상 사거리를 관통하지 않는 유일한 역사계획으로 시용자들의 편의성이 고려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수정될 수 있도록 석호현 위원장의 강력한 요청에 병점(기산지구)방향으로 출입구 연장 가능성을 검토하기로 했다.

 
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